오는 4월 볼리비아에서 '기후변화와 지구의 권리에 관한 세계 민중회의'(이후 세계 민중회의)가 열린다. 이번 회의는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코펜하겐 기후회의의 '실패'를 극복하자는 제안에서 출발했다.

지난해 12월 20일, 모랄레스 대통령은 코펜하겐에서 열린 15차 기후회의가 구체적인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것에 대해 "우리가 당장 중요한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면 아이들과 미래 세대들은 심각한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기후변화에 관한 세계 민중회의를 올해 4월 22일 '지구의 날'을 기념해 개최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에보 모랄레스 대통령은 2005년에 이어 지난해 말 볼리비아 대통령 재선에 당선됐다. 그는 에너지산업 국유화와 원주민 권리 지원을 강화 정책을 추진해오며, 천연가스 판매수익 등을 국민의 60%를 차지하는 원주민 지원에 투입하게 했다.


'기후변화와 지구의 권리에 관한 세계 민중회의' 제안문(아래)


 

WRITTEN BY
언늬
블로그 문의 jiean.lee@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