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에서는 거대한 파도에 휩쓸리지 않기 위한 준비에 모든 것을 걸고있다.

도로는 물론 집이나 공항에도 바닷물이 들어왔다. 드문 일이 아니다. 투발루 사람들은 일 년에 많은 날을 바지를 걷은 채 산다. 아홉 개의 산호섬으로 된 투발루. 그들에게 해수면 상승은 단지 홍수의 위험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아이들이 투발루에 쓴 편지들


지난 1일 마포구립서강도서관 북카페에서 만난 아이들이 호기심 어린 눈으로 쳐다본다. "투발루에서 가장 높은 곳은 4.5미터밖에 되지 않아요. 우리가 앉아있는 건물보다 훨씬 낮죠." 수업이 진행되는 북카페는 5층에 있었다.

투발루에 대해 들어봤냐는 질문에 손을 드는 아이들이 한명씩은 있기 마련이다. 기후변화로 '물에 잠기는 섬' 투발루를 다룬 글이나 다큐멘터리를 봤던 모양이다. 다만 투발루가 어디에 있는지, 어떤 문제에 처했는지에 대해선 다들 대답을 주저한다.

마포구립서강도서관에서 열린 투발루에 편지 쓰기 프로그램


환경운동연합에서 촬영한 <우리는 모두 투발루인이다>는 영상을 아이들과 함께 본다. 해수면이 올라 파도가 거칠어졌고 해안에 있는 흙이 무너지면서 코코넛 나무들이 쓰러진 풍경이 보인다. 바닷물이 더워져 섬 주위의 산호가 하얗게 병들어있다. 짠 바닷물이 토양 가까이 올라 민물에서 자라던 작물이 피해를 입는다.

무엇보다도 지구온난화는 투발루인들에게 살 곳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위기다. 대부분이 기독교인인 투발루 사람들에게 삶의 공간이 사라진다는 것은 자신들의 정체성과 문화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일 것이다. 그래서일까. 대부분 투발루인들은 "떠나지 않을 것이다"고 말한다. 투발루는 '기후난민'의 대명사가 됐지만 그곳에 사는 주민들이 정작 그 표현을 싫어하는 이유다.

수업에 참가한 한 엄마가 아이에게 동화를 읽어주고 있다


영상을 본 뒤에 아이들에게 동화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이야기를 읽어주었다. 투발루의 푸나푸티 섬에 사는 소녀 로자와 그의 고양이 친구 '투발루'에 관한 이야기다. 아이들은 투발루에 쓸 편지를 고민하면서 동화를 주의깊게 들었다.

이날 아이들이 쓴 편지에는 투발루가 겪는 아픔에 대한 이해와 미안함, 그리고 자신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한 다짐이 담겼다.

"나 때문에 너희들이 살기 어려워졌어. 내 자신을 반성하고 너희를 도와주도록 노력할게. 자동차보다는 자전거나 걸어서 다니고, 식물을 훼손하지 않고,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나무도 많이 심고, 그리고 이 사실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도록 할게." (김연지)


글=이지언
사진=최준호

이날 프로그램은 서울환경연합과 어린이도서관협회가 진행하는 '푸름이 지구시민 되다' 시리즈의 일부로 마포구립 서강도서관에서 열린 '책 속에 풍덩' 행사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기후위기로 생존의 위기에 처한 투발루 섬에 편지 쓰기 프로그램 이외에도 토종텃밭 가꾸기, 손수건 천연염색이 진행된다.

관련글
2010/04/26 - 고사리손으로 가꾼 상추 텃밭


'푸름이, 지구시민 되다' 교육 일정

토종텃밭 가꾸기

  • 5월15일 오후1시반 [책엄책아]
  • 5월29일 오후2시 [늘푸른소나무]

손수건 천연염색 만들기

  • 6월12일 오전11시 [성메] [늘푸른소나무]
  • 6월12일 오후2시 [아름드리] [꿈을]

투발루 섬에 편지 쓰기

  • 5월1일 마포책축제*
  • 5월8일 오후2시반 [마포영어도서관]
  • 5월15일 [책엄책아]

서울환경연합과 함께 하는 지역 어린이도서관을 찾아보세요
책읽는엄마 책읽는아이 02-2297-5935,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134-6
길꽃 02-2663-4764, 서울시 강서구 방화 3동 828번지
곰세마리 02-742-3385, 서울시 성북구 삼선 3가 5-1 303호
꿈을 이루는 02-706-4785,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458번 아현동주민자치센터 2층
늘푸른소나무 02-718-4785, 서울시 마포구 신공덕동 158번지 공덕동주민자치센터 2층
성메 02-373-4785,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 603 주민자치센터 2층
아름드리 02-322-8639, 서울시 마포구 망원 2동 주민자치센터 1층
함께크는우리 02-428-4686, 서울시 강동구 고덕동 191-4 백두쇼핑 2층
천일 웃는책 02-478-8600, 서울시 강동구 천호 1동 221-3
마포 영어 도서관 02-716-3987


WRITTEN BY
언늬
블로그 문의 jiean.lee@gmail.com

트랙백  1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아이스 2010.06.26 21:29
    좋은글 이네요..

    저도 한 글 남기고 갑니다.

    ======================================================
    (보통 인간들이 그냥 친환경 제품사고 멀티탭 쓰면 끝 해서 적습니다)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지구온난화 막는다는거..
    eco, 저탄소녹색성장. 즉 친환경 제품 이라는 것.
    시중제품이 거의 자연보호와 거리가 먼 제품만 나옵니다.
    중요한것은 꾸미는걸 가능안 하지않음으로써 소비를 줄여야지.
    기존 제품대비 몇퍼센트~20% 정도 탄소 줄여준다고 사다간.

    환경파괴는 같으며, 기업주의 걸려듭니다.

    딱 이것만 지켜도 개인이 지구온난화에 영향 거의 안주니 새겨들어주세요.

    1. 육류 가공식품 일회용품 사용을 0-15%로 줄인다.
    2. 꼭필요한 물건만 산다. (재활용도 환경 파괴 상당하다.)
    2. (2번과같음) 꾸미는(멋내는) 것을 가능한 자제한다..
    4.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애용한다,
    5. 육식세와 전자제품,일회용품 페기시 세금100% 부과 법추진,
    자전거 도로를 만들라 정부에 요청한다
    6. 채식인이 되어 유기농을 애용한다. (현제 정부가 사대강 이유로
    한국 유기농가 60% 이상의 땅 돈과 폭력으로 없에고있습니다.
    여기까지만 봐도 자신들의 사업을 위해 미래를 없에겠다는 말이지요.)
    7. 교과서에도 좋다 하는 GMO에 큰 경각심을 가진다.

    <한국의 eco, 저탄소 녹색성장은 절대 기업주의니. 자연보호한다고
    착각하지도, 마음편하라고 믿지도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지구온난화] 영향은 친환경제품이 없는게 좋다고 할 정도로.
    IT친환경이 영향을 주는것은 대중화 제품중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기계를 찍어내는데 탄소와 오염원이 훨씬 더 발생합니다.
    지구온난화 그래프는 기업주의 정부에서 발표한것이므로.
    국민에서 시중에서 만나볼 수 있는 그래프는 국가마다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한국에서 40%라던 자동차는 미국에서는 13%라고 하지요. 미국사람은
    자동차를 이동하는 집처럼 사용하므로. 한국보다 많을 수 밖에 없답니다.
    또한 전기차를 없에버린 미국.
    이것은 경제아니면 환경이냐 선택의 극단적인 위험한 사고방식 때문이지요.

    (세계 공장과 상업용을 제외한 개인이 쓰는 전기가 없을 때. 3%미만-
    숨쉬는 곳 전부 친환경제품 도배 해도 지구온난화 원인 1%도 못 줄입니다.)
    (육식 18%이상)- 메탄가스만18%, 육류생산으로 인한 사료생산 숲파괴 치면(51%)
    (자동차 13%미만)

    만약 고기먹는것을 1/7로 줄이면 정부 발표치로 2.8%,
    실제 줄이는 양은 7.3%가 됩니다.

    반면 저탄소녹색성장 eco가 주장하는 공장,상업용 이외의 전기는
    3%도 못미칩니다.

    이걸로 지구온난화를 해결하려는 정부는.
    북극 빙하 다 녹아 대량 메탄이 나올때까지 친환경 IT로

    돈이나 긁겠다. 라는 소리 입니다.


    1-7 새겨들을 말을 다시 한번 새겨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