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파일에는 촬영된 날짜와 시각이 저장돼있다. 2009년 4월 22일 오전 5시52분. 나는 여수의 이름 모를 곳을 걷고 있었다.

내가 왜 그때 그곳에 있었는지 지금은 기억이 나질 않는다. 다만 당시 찍었던 이 날것의 사진을 보면 새벽 그곳의 황량하고 고독한 공기가 느껴지는 것 같다. '너무 일찍 왔구나'하면서 생면부지의 마을에서 멈출 줄을 몰라 그냥 아무데나 걷고 있었다.


이보다 더 무료할 수는 없었다. 심지어 출렁이는 바다도, 세검정 마을 어귀에서 죽은 척 잠든 개도 무료해보였다... 여수에서 보낸 한때다.


WRITTEN BY
언늬
블로그 문의 jiean.lee@gmail.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